[종합IS] 아이오아이·워너원도…'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들통

    [종합IS] 아이오아이·워너원도…'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들통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4 18: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그룹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을 배출한 Mnet '프로듀스' 시즌 1, 2에도 득표수 조작 정황이 발견됐다.

     
    경찰은 14일 오전 8시 '프로듀스' 연출진인 김용범CP와 안준영PD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면서 "전 시즌이 조작됐다"는 내용을 함께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검찰에 송치된 관련자들은 이들을 포함한 10명이다.
     
    안PD는 경찰 조사에서 시즌 3, 4뿐 아니라 1, 2에서도 조작 사실이 있다는 점을 털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시청자들이 고소한 '프로듀스X101'(시즌4)외 다른 시즌에도 방송에 공개된 득표수와 원 데이터가 다른 부분이 있다는 점을 확인하고 조사를 해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분석과 함께 CJ ENM 고위 임원이 프로그램 조작에 개입했는지 등도 살펴보고 있다. 회사 차원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는지, 이를 알고도 묵인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프로듀스' 시리즈가 배출한 그룹은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 엑스원으로 아이오아이는 올해 재결합을 논의 중에 있었다. 아이즈원, 엑스원은 활동에 제동이 걸렸으며 워너원 멤버들은 지난해 활동 종료 후 각자 소속사로 흩어져 컴백과 재데뷔를 했다. 프로듀스' 시리즈 전체에 대한 조작이 드러날 경우 그 파장이 막대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프로듀스' 시리즈뿐만 아니라 '아이돌학교'의 조작 정황도 파악 중이다. '아이돌학교' 팬과 시청자들도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해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김CP와 안PD가 연출한 '슈퍼스타K' '댄싱9' 등에 대한 조사 확대도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남은 의혹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면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Mnet 측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 진정성있는 사과 및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보상, 재발 방지 및 쇄신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