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도쿄] 상부상조 기대한 미국 감독, ”한국이 멕시코 꺾어주길”

    [IS 도쿄] 상부상조 기대한 미국 감독, ”한국이 멕시코 꺾어주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5 16: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절대적으로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

    스캇 브로셔스 미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했다. 미국은 15일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만전에서 3-2로 이겼다. 

    미국의 승리와 함께 대만(1승 3패)이 5위로 내려 앉으면서 한국의 결승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이날 멕시코전과 16일 일본전 가운데 한 경기만 이기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최상위팀에게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티켓을 손에 넣는다. 지난 12일 대만에 일격을 당한 한국으로선 미국의 도움을 톡톡히 받은 셈이다. 

    2승 3패로 슈퍼라운드를 마친 미국 역시 이 승리로 올림픽 진출 희망을 되살렸다. 멕시코가 이날 한국에 패할 경우 4위로 3·4위전에 진출해 3위 멕시코와 다시 아메리카대륙 올림픽 티켓을 놓고 겨룰 수 있다. 한국이 멕시코전에서 승리한다면 뜻밖의 '상부상조'가 이뤄지는 셈이다.  

    브로셔스 감독은 "한국-멕시코전은 우리에게 중요한 경기다. 절대 한국이 이겼으면 좋겠다"며 "호주-대만전 또한 우리가 3위 결정전에 오를 수 있을지를 결정할 중요한 경기다. 꼭 3위 결정전에 올라 올림픽에 오를 수 있는 기회를 살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도쿄=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