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도쿄] 최정, 멕시코전 선발 3루수 첫 출격…이정후 리드오프

    [IS 도쿄] 최정, 멕시코전 선발 3루수 첫 출격…이정후 리드오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5 17: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이 멕시코전을 앞두고 선발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줬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15일 도쿄돔에서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의 세 번째 경기에 앞서 이정후(중견수)-김하성(유격수)-김재환(지명타자)-박병호(1루수)-김현수(좌익수)-양의지(포수)-최정(3루수)-민병헌(우익수)-박민우(2루수) 순으로 구성된 라인업을 공개했다. 

    타격감이 좋은 이정후가 처음으로 리드오프를 맡고, 허벅지 통증 여파로 정상 출전하지 못했던 최정이 3루수로 처음 선발 출전한다. 김 감독은 "최정은 첫 선발 출장이라 중심타선 대신 7번으로 배치했다"며 "훈련 때 선수들 컨디션이 좋았다. 멕시코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했다. 

    대만전 0-7 대패가 라인업 조정의 원인이 됐다. 김 감독은 "대만전은 패배도 패배지만 내용이 너무 좋지 않아 실망스러웠다"며 "김재현 타격코치와 이야기해서 우리도 힘 있는 타자로 멕시코 강타선에 맞서도록 라인업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중남미 선수들에게 강한 언더핸드 박종훈이 선발 투수로 나선다. 김 감독은 "오른손 이영하와 왼손 차우찬이 박종훈 뒤에 대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도쿄=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