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돔에 등장한 욱일기…IOC 핑계 대며 ”막을 수 없다”

    도쿄돔에 등장한 욱일기…IOC 핑계 대며 ”막을 수 없다”

    [JTBC] 입력 2019.11.17 20:45 수정 2019.11.17 21: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일본에서 국제 야구대회 한·일전이 열리고 있죠. 그런데 관중석에 또 욱일기가 등장했습니다. 우리가 바로 항의했지만, 대회를 주최하는 측에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도 금지하지 않는다"며 "막을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욱 일기 응원을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IOC의 느슨한 대응이 근거가 된 겁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욱일기를 들고, 어깨에 두르고 또 욱일기가 인쇄된 옷을 맞춰 입었습니다.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가 열린 어제(16일) 일본 도쿄돔의 풍경입니다.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피해국가인 한국의 선수와 팬들 앞에 버젓이 모습을 드러낸 겁니다.

    2년 전 축구 경기에서는 욱일기 응원을 방치했다는 이유로 구단이 아시아축구연맹의 징계를 받기도 했는데, 이번 야구 대회에서는 욱일기 반입을 막기 위한 어떤 노력도 없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 KBO가 곧바로 문제를 제기했지만, 대회 주최 측은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에서도 금지하지 않기 때문에 욱일기를 막을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 9월 욱일기 응원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IOC는 "경기장에선 어떠한 정치적 시위도 없어야 한다"면서도 욱일기에 담긴 정치적 의미는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에서 열린 럭비월드컵에서도 욱일기는 보란 듯이 관중석에 등장했습니다.

    여러 국제대회에서 일본이 교묘하게 욱일기 응원을 시도하면서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려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JTBC 핫클릭

    일 올림픽 허용에 '욱일기 의미' 세계로…뉴욕서도 반대시위 '욱일기 금지' 한국 요청에…일본 "부당한 요구는 무시" "욱일기, 스포츠 정신 위반" 과거 일본 의회 기록 보니 럭비 월드컵서 휘날린 '욱일기'…일본 언론도 비판 일본 올림픽장관 '극우' 본색…"욱일기 반입 문제 없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