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우승했지만...11억원에 FA 60일까지 얻었다

    준우승했지만...11억원에 FA 60일까지 얻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8 08: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야구 대표팀이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거뒀지만 상금과 자유계약선수(FA) 등록 포인트 등 포상은 많다.  
     
     
    17일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표팀은 WBSC로부터 받은 총상금은 84만달러다. 우선 준우승 상금 75만달러(약 8억7500만원)가 있다. 그리고 WBSC가 이번 대회에 신설한 승리 수당 등으로 9만달러(약 1억원)를 받는다. 조별리그 승리 수당으로 1만달러, 조 1위 수당 2만달러, 수퍼 라운드 승리 수당 2만달러를 책정했다.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두고 1위를 차지한 한국은 먼저 5만달러를 확보했고, 수퍼라운드에서 미국과 멕시코를 상대로 챙긴 2승으로 4만달러를 보태 총 9만달러 수당을 챙겼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포상금을 준비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시 포상금 1억원을 주기로 했다. 상금과 포상금을 모두 합하면 약 11억원이 된다. KBO는 포상금을 제외한 84만달러의 50%인 42만달러(4억9000만원)를 선수단에 상금으로 분배한다.
     
    선수들은 FA 보상일수도 받았다.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얻는 FA 포인트는 30점이다. 1점이 곧 FA 등록일수 1일이다. KBO 이사회는 이번 대회에 한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따내면 FA 포인트 30점을 더 주기로 해 총 60점을 획득했다. 한 시즌으로 인정되는 FA 등록일수는 145일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