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신곡 '신호등' 파트너는 바다 ”작사·작곡·디렉팅”

    김영철 신곡 '신호등' 파트너는 바다 ”작사·작곡·디렉팅”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8 22: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개그맨 김영철과 가수 바다가 흥 넘치는 케미를 예고했다.
     
    김영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8일 공식 SNS를 통해 "김영철의 신곡 '신호등'에 바다가 지원 사격했다"며 두 사람의 녹음실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열정적으로 녹음하는 김영철과 흐뭇하게 바라보는 바다의 모습에서 유쾌함이 넘쳐난다. 
     
    바다는 김영철 신곡에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디렉팅까지 참여해 힘을 보탰다. 
     
    ‘신호등’은 사랑에 대한 속도를 신호등으로 비유한 재치 있는 가사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귀를 사로잡는 일렉트로트로,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가진다.
     
    홍진영('따르릉'), 휘성('안되나용'),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제아('크리스마스 별거 없어') 등 매번 파트너들과 좋은 호흡을 보여준 김영철은 이번 신곡 '신호등'에서도 바다와 찰떡 케미를 뽐낼 전망이다. 
     
    한편 김영철은 '따르릉', '안되나용'에 이어 3연타 히트에 도전한다. 김영철은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 트로트 차트에서 1위에 등극하고, 음악 방송에 출연하는 등 개그맨으로서는 전무후무한 행보를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