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진이한, ”먹는 즐거움 별로 없다” 無식욕자 등극

    '냉부해' 진이한, ”먹는 즐거움 별로 없다” 無식욕자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8 23: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냉장고를 부탁해' 진이한이 천정명과는 정반대의 식성을 밝혔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진이한, 천정명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이한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진이한은 "고기를 정말 좋아한다. 빨리 구워서 먹을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다"며 "먹는 속도도 정말 빠르다. 밥은 3분컷"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살면서 무언가를 먹고 정말 맛있다고 생각한 적이 별로 없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미식가인 천정명과 함께 맛집을 가봤다는 진이한은 "맛있긴 했지만 '우와 정말 맛있다' 할 정도까진 아니었다"며 "'오늘은 뭐가 먹고 싶다' 이런 생각도 별로 없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무(無)식욕자' 진이한의 이야기를 들은 셰프군단은 요리 난이도의 최상을 예감하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