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귀국…김경문 감독 ”내년 도쿄올림픽서 설욕”

    무거운 귀국…김경문 감독 ”내년 도쿄올림픽서 설욕”

    [JTBC] 입력 2019.11.19 09:00 수정 2019.11.19 09: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세계야구 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에서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위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한국 야구 대표팀이 18일 오후 귀국했습니다.

    하지만 일본과 대만전에서 전패하면서 무거운 표정으로 입국장을 밟았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꼭 만회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JTBC 핫클릭

    '김광현 메이저리그 진출' 이번 주 판가름…SK 결정은? '프리미어12' 한국 야구, 일본에 패…아쉬운 준우승 4연승 달리던 야구 김경문호, 대만에 0-7 충격패 야구대표팀, 캐나다에 3-1 승리…프리미어12 2연승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