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캔 ”데뷔 이래 최초 안무, 아이돌과는 비교말아달라”

    '컴백' 캔 ”데뷔 이래 최초 안무, 아이돌과는 비교말아달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9 11:2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캔/감성엔터테인먼트

    캔/감성엔터테인먼트

    그룹 캔(배기성, 캔리)이 데뷔 이래 최초로 안무를 한다.
     
    캔은 19일 새 싱글 ‘쾌남’ 발매에 앞서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쇼케이스를 열었다.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여 만에 컴백하는 두 사람은 "이런 쇼케이스 자리는 데뷔 이래 처음이다"며 긴장했다.
     
    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싸이 ‘강남스타일’의 말춤 안무를 만든 이주선 단장이 퍼포먼스를 담당했다. 
     
    캔리는 "데뷔 처음으로 안무를 해본다. 그동안 율동만 해왔는데 이번엔 춤을 춰본다. 그래도 아이돌하고 비교하진 말아달라. '캔이 이정도를 하는 구나 '정도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배기성은 "나이가 드니까 반응속도가 느리다. 우리는 정박인데 주변 댄서들의 신경이 빨리 반응한다"고 덧붙였다.
     

    캔의 ‘쾌남’은 이날 정오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