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두 번째 FA' 유한준, KT 잔류...2년 총액 20억원

    [오피셜]'두 번째 FA' 유한준, KT 잔류...2년 총액 20억원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9 11:5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T 유한준

    KT 유한준

     
    KT가 대들보 유한준(38)과 동행한다.  
     
    KT는 19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유한준과 계약 기간 2년, 계약금 8억원, 총연봉 10억원, 인센티브 최대 2억원을 포함한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유한준은 2015시즌을 마친 후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은 뒤, 4년 총액 60억원에 KT와 계약했다. 지난 네 시즌 동안 503경기에 출장해 61홈런, 301타점, 타율 0.324를 기록하며 팀의 중심 타자에 걸맞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2019시즌에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혼연일체가 되도록 이끌었다. 성적도 좋았다. 139경기에서 14홈런, 86타점, 타율 0.317를 기록했다. KT가 창단 첫 5할 승률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하며 KT의 상징적인 선수로서 수원 팬들에게 큰 성원을 받고 있다.
     
    이숭용 KT 단장은 "베테랑 유한준과 다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유한준은 지난 4년간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을 뿐 아니라 팀 최고참이자, 올 시즌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아우르고 코칭스태프와의 가교 역할을 잘해줬다. 경험이 풍부하고 자기관리가 철저해 후배들의 귀감이 되는 선수인 만큼, 다음 시즌도 팀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구심점이 되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한준도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KT는 내가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때까지 같이 할 구단으로 생각해 왔다. 좋은 조건으로 계약하게 되어 더욱 책임감을 갖게 된다. 늘 구단과 동료선수들, 야구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다음 시즌에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