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하하, '민식이법' 관심 촉구 ”함께 마음 모아주세요” [전문]

    선예·하하, '민식이법' 관심 촉구 ”함께 마음 모아주세요”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9 13:04 수정 2019.11.19 13:0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선예, 하하가 '민식이법' 국민청원 동참을 독려했다.

    그룹 원더걸스 출신 선예는 19일 자신의 SNS에 "엄마가 되고 나니 아이에 관련된 일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마음이 갑니다.. 작은 도움들이 모여 큰 힘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어요. 우리나라 아이들 보호를 위한 법들이 점점 더 나아지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참여합니다. 함께 마음을 모아주세요!"라는 글과 함게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첨부헀다.

    해당 링크엔 '어린이들의 생명안전법안 통과를 촉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민식이법' 관련 청원글이 담겨 있다. 이는 지난 9월 11일 충남 아산의 한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차에 치여 세상을 떠난 9살 아들 김민식 군의 아버지가 올린 글이다. 19일 오후 1시 현재 8만2천여 명이 참여했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 역시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아이콘택트'에 '민식이' 부모님 눈맞춤이 나간다.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서 녹화 때 찢어질 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다. 민식이 부모님이 오늘 우리 방송만을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다"며 국민청원 글을 링크했다. 이어 "오늘은 민식이의 생일이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민식이법'의 입법을 눈물로 호소하는 민식 군 부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식이법'은 지난 10월 11일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이다.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등과 과속단속카메라 등의 설치를 의무화하고 사망 사고시 3년 이상 징역에 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정기국회가 오는 12월 10일 종료되는 가운데 '민식이법'은 상임위 행정안전위에서 계류 중이라 폐기될 위기에 처해있다.

    ▼이하 선예 SNS 글 전문

    엄마가 되고 나니 아이에 관련된 일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마음이 갑니다.. 작은 도움들이 모여 큰 힘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어요. 우리나라 아이들 보호를 위한 법들이 점점 더 나아지길 기도하는 마음으로 참여합니다. 함께 마음을 모아주세요!

    ▼이하 하하 SNS 글 전문

    여러분 잠시 후 9시 50분 '아이콘택트'에 민식이 부모님 눈맞춤이 나갈 겁니다. 프로그램 홍보가 아닙니다. 저도 세 아이의 부모로 녹화 때 찢어질 듯한 슬픔과 고통을 함께 느꼈습니다.. 민식이 부모님이 오늘 우리 방송만이 유일한 희망으로 여기고 계셔서 뭔가 도움이 되고 싶어요. 

    그리고 마침 오늘은 민식이의 생일입니다. 민식이의 이름이 헛되지 않게 민식이법에 관심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민식이 부모님 힘내시고 또 힘내세요! 부족하지만 함께 끝까지 응원하고 동참할게요!! 곁에 있는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부디 힘내주세요.. 조금도 가늠하지 못할 고통이시겠지만.. 부디 힘내셔서 극복하시고 꼭 행복하시길 간절히 기도하겠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하고.. 또 죄송합니다..그리고 여러분 부탁드립니다. 도와주세요.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