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문희경X임수향, 넘치는 흥으로 현장 장악…워맨스 포텐

    '한끼줍쇼' 문희경X임수향, 넘치는 흥으로 현장 장악…워맨스 포텐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9 19: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JTBC '한끼줍쇼'

    JTBC '한끼줍쇼'

    문희경과 임수향이 넘치는 흥으로 현장을 장악한다.

     
    내일(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될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문희경과 임수향이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청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종로구 청운동은 인왕산, 북악산에 둘러싸여 사시사철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 등 문학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명소가 있는 곳이다.
     
    밥동무로 나선 문희경은 1987년도 강변가요제 대상 출신으로, 랩 배틀 프로그램인 '힙합의 민족'에서 활약하며 '힙합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얻은 바 있다. 시인의 언덕에서 진행된 이날 오프닝에서도 문희경은 윤동주의 '벨 헤는 밤'을 랩으로 재해석하며 파격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문희경은 노래를 듣고 싶다는 임수향을 위해 샹송을 불러 현장을 가을 감성으로 적신다.
     
    강호동은 "임 배우(임수향)가 퍼포먼스의 여왕이다"라며 노래방 댄스를 요청한다. 임수향은 기다렸다는 듯 "저는 테크노를 좋아한다"라며, 무반주 댄스 퍼레이드를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임수향은 "(소속사에서) 이런 거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하면서도 흥을 주체하지 못해 웃음을 더한다.
     
    벨 누르기에 나선 문희경은 "나 오늘 굶는 거 아니냐"며 첫 도전에 걱정을 내비친다. 벨 앞에서 선 문희경은 이름만으로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자 다양한 히트작품을 소환하며 고군분투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