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끝까지 그라운드 지키겠다”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끝까지 그라운드 지키겠다”

    [JTBC] 입력 2019.11.19 21: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로축구 인천의 유상철 감독이 췌장암과 싸우고 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인천 구단 소셜미디어에 팬들에게 보낸 편지를 올려서 한 달 전,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지만 앞으로 치료를 받더라도 끝까지 그라운드를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2002 월드컵 4강 진출의 주역이었던 유 감독은 2006년 선수 생활을 접은 뒤 지도자로 활동해 왔습니다.

    JTBC 핫클릭

    쿼터백으로 '신기록'…미 NFL, 한국계 카일러 머리의 도전 무거운 귀국…김경문 감독 "내년 도쿄올림픽서 설욕" 미 브렌던 토드, PGA 투어 2개 대회서 잇따라 우승 "도핑 검사관들이 잘못" 국제재판서도 여전한 쑨양 활 쏘고 요리하는 시늉까지…늘어난 '골 뒤풀이', 이유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