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①] ”자부심·자긍심 만들어준 봉준호”..'기생충', 계획된 다관왕[종합]

    [청룡①] ”자부심·자긍심 만들어준 봉준호”..'기생충', 계획된 다관왕[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22 08:00 수정 2019.11.22 09: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청룡영화상

    청룡영화상

    '기생충'에겐 다 계획이 있었던 수상 결과다.  
     
    지난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감독상, 미술상까지 5관왕에 올랐다.  
     
    이미 예견된 결과이기도 했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전세계 시상식을 휩쓴 '기생충'이 청룡영화상을 피해갈 리는 없었다.  
     
    최우수 작품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기생충' 팀. 이들을 대표해 제작사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작품상은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모두에게 따로 줄 수 없어서 한꺼번에 주시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시했다. 봉 감독과 함께 전세계 영화제를 다니며 누구보다 이 영화에게 큰 애정을 보여줘온 그이기에 수상은 더욱 남달랐을 터. "'기생충'이란 영화가 준 선물이 있다면, 1000만 관객도 감사한 일이고, 황금종려상도 영광스럽지만,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자부심과 자긍심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자긍심과 자부심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님과 최고의 스태프,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감독상 트로피도 빼 놓을 수 없는 이날의 성과였다. 이미 수많은 트로피를 수집한 봉 감독이지만 "같이 후보에 올랐던 감독님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것 같아 죄송하다. 근데 저도 이 영화를 처음 받는다. 나름 받고 싶었던 상이다. 예쁘게 봐달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 "감독 구실을 할 수 있게 해준 훌륭한 배우들, 함께해준 위대한 아티스트들께 감사드린다"며 "시간도 많고 스케줄도 없고 그런데 집에서 시상식을 보고 있는 최우식. 우식아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으로도 가장 창의적인 기생충이 되어 한국영화 산업에 영원히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조여정

    조여정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눈물을 보인 '기생충'의 조여정은 인상깊은 소감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였다. 그는 "어느 순간 연기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였던 것 같다. 언제라도 버림 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짝사랑해왔다. 그 사랑은 이뤄질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게 원동력인 것 같기도 하다. 사랑이 이뤄질 수 없으니 짝사랑을 열심히 했다. 이 상을 받았다고 사랑이 이뤄졌다고 생각하지 않겠다. 묵묵히 걸어가보겠다. 지금처럼 씩씩하게 잘 짝사랑을 해보겠다"고 이야기했다.  
     
    이정은

    이정은

     
    또 다른 주인공 이정은 역시 펑펑 울었다.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품에 안은 후 이정은은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을 받게 되니까 약간 겁이 났다"며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후 다른 작품에 몰두하려고 노력했다. 서울을 벗어나 있었다. 혹시나 자만하게 될지 몰라서. 이 상을 받고 나니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고 전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이하 40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작품상='기생충'  
    ◆감독상='기생충' 봉준호  
    ◆남우주연상='증인' 정우성
    ◆여우주연상='기생충' 조여정  
    ◆남우조연상='국가부도의 날' 조우진  
    ◆여우조연상='기생충' 이정은  
    ◆최다관객상='극한직업'  
    ◆기술상='엑시트' 윤진율 권지훈  
    ◆촬영조명상='스윙키즈' 김지용 조규영  
    ◆편집상='스윙키즈' 남나영  
    ◆음악상='사바하' 김태성  
    ◆미술상='기생충' 이하준  
    ◆각본상='벌새' 김보라  
    ◆단편영화상='밀크'  
    ◆인기스타상=이하늬 이광수 박형식 임윤아  
    ◆신인감독상='엑시트' 이상근 감독  
    ◆신인남우상='양자물리학' 박해수
    ◆신인여우상='미성년' 김혜준

    >>[청룡②]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