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필력 압도적…공효진 끌고 강하늘 밀고

    [종영]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필력 압도적…공효진 끌고 강하늘 밀고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22 08: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작가가 3연속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가며 스타 작가로 등극했다. 드라마에 3년 만에 복귀한 공효진의 긴 기다림의 이유가 입증됐고 강하늘의 군 복귀작이 꽃길을 장식하며 대박 포텐을 터뜨렸다.  
     
    21일 종영된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은 '2019년 지상파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전국 가구 시청률 19.7%, 23.8%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수도권 타깃 시청률은 10%, 12%를 나타내며, 마지막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닐슨코리아 제공)  
     
    이러한 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가장 큰 공은 임상춘 작가의 필력이다.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에 이어 통통 튀는 유머러스한 대사와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담은 이야기로 시선을 압도했다. 촌스럽지만 다음 회가 기대되고 궁금해지는 포인트를 앞세워 시청률 상승을 이끌었다.  
     
    드라마 관계자들이 "대본이 정말 완벽해서 뭔가를 더 할 필요가 없었다. 책 자체의 완성도가 높다. 대본에 표현된 캐릭터를 그대로 연기하기만 해도 성공한다는 생각이었다. 대본이 굉장히 재미있었기 때문에 이 느낌을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하는 게 목표였다"고 입을 모을 정도로 임상춘 작가의 공은 컸다.  
     
    공효진(동백)과 강하늘(용식)의 단순한 사랑 이야기가 아닌 인간미 넘치는 옹산이라는 장소, 주변 이웃들, 까불이라는 연쇄살인마의 등장이 정겨우면서도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들었다. 로맨스 4, 휴머니즘 4, 스릴러 2라는 황금비율을 지켜가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었다. 차영훈 PD의 연출력이 시너지를 발휘했다.  
     
    사랑스러운 인물들이 인기의 큰 지분을 차지했다. 공효진은 세상의 편견에 기죽어 지내지만 맹수와 같은 단단한 내면을 가진 동백 그 자체였다. 강하늘은 촌스럽지만 은근히 섹시한 황용식을 만나 펄펄 날았다. 비호감이 될 수도 있었던 캐릭터를 귀엽게 살린 오정세(노규태), 걸크러시의 새 지평을 연 염혜란(홍자영), 시청자의 눈물을 쏙 뺀 손담비(향미), 툭툭 내뱉는 말과 달리 공효진을 아끼는 게장 골목 언니들 '옹벤져스'까지 연기 구멍도 없고 개연성 없는 배역도 없다. 여기에 공효진의 아들이었던 김강훈(필구)의 활약 역시 빼놓을 수 없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