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2위' 양의지 ”내년에 MVP 주시면...”

    'MVP 2위' 양의지 ”내년에 MVP 주시면...”

    [중앙일보] 입력 2019.11.25 16:31 수정 2019.11.25 16: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올 시즌 KBO리그 최고 선수를 뽑는 KBO리그 시상식의 두 주인공은 양의지(NC)와 양현종(KIA)이었다.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MVP 투표 2위에 오른 NC 양의지. [뉴스1]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상식에서 MVP 투표 2위에 오른 NC 양의지. [뉴스1]

    25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시상식에서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는 예상대로 조쉬 린드블럼(두산)에게 돌아갔다.
     
    린드블럼은 기자단 투표에서 880점 중 716점을 얻었다. 올 시즌 20승3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한 린드블럼은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개) 부문 등 투수 3관왕을 차지했다. 의료봉사를 위해 요르단으로 떠난 린드블럼은 미리 찍은 동영상을 통해 "상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두산 동료들이 없었다면 이런 영광을 얻지 못했을 것이다. (부상으로) 자동차(K7)를 주시는 기아자동차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MVP 투표 2위는 352점을 얻은 양의지였다. 포수로서 타격왕(0.354)에 오른 양의지는 장타율(0.574), 출루율(0.438)까지 3관왕을 차지했다. 평균자책점 타이틀(2.29)을 차지한 양현종은 295점으로 3위에 머물렀다.
     
    양의지는 "연봉(4년 125억원)을 많이 받는 선수이기 때문에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한다. 내년에는 개인적인 목표보다 팀이 더 좋은 방향으로 가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 나성범 선수 등 부상에서 돌아오는 전력이 있으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의지는 두산에서 뛰었던 2010년 신인왕을 받았고, 2016년에는 한국시리즈 MVP에 올랐다. 올해는 정규시즌 MVP 2위에 올랐다. 남은 목표는 정규시즌 MVP뿐이다. 이에 대한 질문에 양의지는 "개인적인 욕심을 내지 않지만, 주신다면 감사히 받겠다"며 웃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