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S] '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미사' 제작진과 신드롬 재현할까(종합)

    [현장IS] '초콜릿' 윤계상X하지원, '미사' 제작진과 신드롬 재현할까(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28 15:58 수정 2019.11.28 17: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SG 없는 '초콜릿' 통해 위로 받으세요."(이형민 감독)

    당신의 지친 인생에 달콤한 위로를 건네는 드라마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2004년 히트작 '미안한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가 15년 만에 재회한다. 추운 겨울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 멜로극의 활약이 기대감을 높인다.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JTBC 새 금토극 '초콜릿'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형민 감독과 배우 윤계상, 하지원, 장승조가 참석했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신경외과 의사 윤계상(이강)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하지원(문차영)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하며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극이다. 

    이형민 감독은 "'초콜릿'은 삶의 지친 많은 사람에게 쉼터나 휴식 같은 드라마다. 그리스와 완도, 여수, 부여 해외 및 전국 곳곳 로케이션이 많았다. 위안과 힐링을 전해줄 따뜻한 내용의 작품이다. 만드는 사람들도 드라마에게 많은 고마움을 가졌다. 기분 좋게 일을 했던 추억이 있는 드라마다. 우리 드라마의 감동을 시청자에게 전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경희 작가와 15년만 재회한 이형민 감독은 "작가님이 15년 만에 불러줬다. 15년 만에 불러줘 감사하다"고 너스레를 떤 후 "너무 좋아하는 작가고 세상의 이름을 얻게 해준 작가다. '상두야 학교가자' '미안하다 사랑한다'를 함께했다. 어떻게 하다 보니 이후 만나기 어려웠는데, 이번에 이경희 작가님이 불러줬다. 같이 일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현재 10부까지 작업을 마친 상황. "이경희 작가님과 잘 맞는 감독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두야 학교가자' '미안하다 사랑한다' 감독과 작가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얼마나 성장했는지도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작품과 관련, "특별한 어떤 자극적인 얘기가 없다. 세상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 살고 죽는 이야기다. 이런 드라마는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MSG가 없는 음식이다. 재료가 중요하다. 진짜 좋은 요리사는 좋은 재료를 가지고 소금과 불로 요리를 만든다고 하더라. 좋은 배우들이 많이 나온다. 배우들이 잘 보이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작품을 통해 윤계상은 안방극장에 3년 만에, 하지원은 2년 만에 복귀한다. 전작에 대한 아쉬움이 있는 두 사람이 '초콜릿'을 통해 시너지를 발휘하기 위해 뭉쳤다. 장승조는 요즘 탄탄한 연기력과 훈훈한 외모를 기반으로 좋은 흐름을 타고 있기에 이 조합이 안방극장에 어떠한 훈풍을 불러올지 주목된다.
     
    윤계상은 '초콜릿'을 택한 이유에 대해 "작품 자체가 좋았고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 모두 좋았다. 이번 작품이 기회라고 생각했다. 휴먼 멜로극을 제대로 해본 적이 별로 없었다. 좋은 기회이기도 해서 욕심이 났다"고 털어놨다.  

    이형민 감독은 "언젠가 꼭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배우였다. 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하다가 '범죄도시'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캐릭터를 했는데 기본적으로 강이란 인물이 까칠한 인물이다. 소년 같은 느낌도 있고 담백함도 있다. 내면은 그렇지 않은데 그런 시크한 매력을 윤계상 배우가 잘해줄 것이란 믿음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원은 많은 감독이 함께 작업하고 싶어하는 배우다. 차영이란 캐릭터가 다른 사람들을 힐링하게 만드는 캐릭터인데 실제 착하고 요리도 잘한다. 너무 좋았다. 장승조는 선악을 알 수 없는 느낌, 이런 걸 표현하는 좋은 배우란 생각을 했다. 극 중 캐릭터와 딱이었다. 장승조 덕분에 드라마가 더 다채로워졌다"고 덧붙였다. 

    하지원은 "3월부터 베이킹과 이탈리아 요리를 준비하고 엄마한테 한식도 배웠다. 요리를 하다보니 셰프님의 주방 안이 궁금해서 주방 보조로 영업 시간에 들어가서 파스타도 직접 만든 적이 있다. 그 공간 안의 리듬이 오케스트라 같고 진짜 빨랐다. 셰프님들이 존경스러웠다. 몇몇 손님에게 들키기도 했는데 그 공간에서 요리하며 차영을 연기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초콜릿' 안에는 삼풍백화점 유가족과 관련한 이야기가 나온다. 윤계상은 "사람들 기억 속에서 잊히는 게 안타깝다는 작가님의 마음이 들어가 있는 것 같다. 그 일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하지 않지만 누군가는 기억하고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끔 해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지고 연기했다"고 했다.  

    장승조는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바와 관련, "내가 표현하는 이준이라는 인물이 잘 섞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굉장히 까칠한 인물이 누군가의 마음을 통해 날이 무뎌져 가고 이 세상 안에 잘 스며드는 과정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의지를 다졌다. 

    작품의 매력에 대해 장승조는 "사람 사는 이야기다. 서로가 보듬어주고 위로해주는 이야기다. 가슴을 촉촉히 적시는 눈물과 웃음이 공존할 것"이라고 꼽았고, 하지원은 "호스피스 병동에 많은 분이 계신다. 그분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데 음식엔 다양한 메시지가 담겨져 있다. 또 맛있는 음식들이 야식을 부를 것"이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초콜릿'은 내일(29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