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도 피해갈 수 없는 오역 논란

    '겨울왕국2'도 피해갈 수 없는 오역 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3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겨울왕국2'가 오역 논란에 휩싸였다. 
    1000만 관객까지 가열차게 달려가고 있는 '겨울왕국2'에 오역 논란이 오점으로 남을 전망이다. 크지 않은 부분이기는 하나, 대사의 맛을 100% 살리지 못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먼저 지적된 대목은 초반부 안나와 올라프의 대화에서 등장하는 'Enjoying your new permafrost, Olaf?'다. 극지의 영구동토층을 뜻하는 'permafrost'가 영화에서는 '얼음장판'으로 번역되고 있는데, 잘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단어를 창조해낸 것이라 부자연스럽다는 의견이 나왔다. 번역가의 재량으로 재치 있는 단어를 만들어냈다는 평도 존재한다. 

    또한, 안나가 엘사에게 보내는 편지에 담긴 'charade'라는 단어가 문제시되고 있다. 영화에서 '가면 무도회'라고 표현돼 있으나, 또 다른 의미인 '제스처 놀이'가 돼야한다는 것. 영화의 초반부 엘사·안나·올라프·크리스토프가 제스처 놀이를 즐기는 장면이 꽤 오래 등장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지적이다. 미국에서도 제스처 놀이를 뜻하는 단어로 쓰이고 있고, 엘사와 안나의 애틋한 관계를 잘 보여주는 장치이기도 해 논란은 커져가고 있다. 

    '겨울왕국2'의 오역 논란을 제기하는 일부 관객들은 자막 버전과 더빙 버전의 차이를 지적하기도 한다. 더빙 버전에서는 '제스처 놀이' 등으로 제대로 번역됐으나, 자막 버전에서만 부자연스러운 표현으로 등장한다는 것. "자막 버전 '겨울왕국2' 번역에 신경을 덜 쓴 것이 아니냐"는 불만도 이어졌다. 

    그러자 어김없이 박지훈 번역가의 이름이 언급됐다. 박지훈 번역가는 지난해 4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 당시 오역 논란으로 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반복된 외화 오역 논란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이에 '겨울왕국2' 측은 번역가의 정체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겨울왕국2' 관계자는 일간스포츠에 "번역가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논란에 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기 어렵다"고 밝혔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시작으로 한국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외화들은 오역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다. 지난 10월 극장가를 강타한 '조커' 또한 '가취있기를'이라는 대사를 두고 관객들의 설왕설래가 오갔다. 

    한 영화계 관계자는 "번역은 매우 민감하고 복잡한 문제다. 번역가에 의해 재창조돼야하는 부분도 분명히 존재한다. 분명 더 적확한 번역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지만, 일부에서는 지뢰 찾기를 하듯 논란을 만들어내기도 한다"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