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줘' 잊을 수 없는 만선낚시터 사람들

    '나를찾아줘' 잊을 수 없는 만선낚시터 사람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3 10: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영화 ‘나를찾아줘’ 만선 낚시터 사람들 스틸

     
    이유있는 등장, 이유있는 캐스팅이다. 
     
    영화 '나를 찾아줘 (김승우 감독)'가 개봉 후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가운데, 극중 잊을 수 없는 존재감을 선보인 만선 낚시터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높다.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만선 낚시터 사람들은 영화의 긴장감을 증폭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아이를 찾으러 홀로 낯선 곳으로 향한 ‘정연’이 마주한 만선 낚시터 사람들은 처음에는 좋은 말과 행동으로 대하지만 ‘정연’이 마을을 파헤치려 하자 본격적으로 적대감을 드러내는 것.
     
    "관객분들이 현장감과 실제감을 느끼길 원했다. 여러 차례의 오디션을 통해 좋은 배우들과 작업할 수 있었다"는 김승우 감독의 말처럼 강노인 역의 진유영, 송씨할매 역의 정애화, 최반장 역의 김종수, 안경자 역의 이항나, 넙치 역의 김종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리얼리티를 배가시키는 것은 물론, 영화 속 이들이 숨기고 있는 진실에 궁금증을 자극시키며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이에 관객들은 '만선 낚시터 사람들 연기 최고였어요' '만선 낚시터분들 정말 대단합니다' '연기 구멍 하나도 없이 다 훌륭하다' '배우들 연기가 너무 진짜 같아서 현실감 있었다' '만선 낚시터 배우들 완전 연기 짱입니다' 등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