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김태형 감독, 내년엔 수비상 말고 타격상 타라

    [포토]김태형 감독, 내년엔 수비상 말고 타격상 타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5 17: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9 프로야구 올해의 상' 시상식이 5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두산 정수빈이 올해의 수비상을 수상하고 김태형 감독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