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광현 ”같은 팀이라면”…류현진 ”최대한 상대하지 않았으면”

    [영상] 김광현 ”같은 팀이라면”…류현진 ”최대한 상대하지 않았으면”

    [JTBC] 입력 2019.12.05 18: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좌완 투수들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입담을 뽐냈습니다.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
     
    김광현은 2년 연속 최고 투수상을 받았고,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돌아온 류현진은 특별상을 받았습니다.

    2년 선후배 사이로 대표팀 에이스 자리를 다투던 두 선수.

    이제 나란히 미국에서, 한 선수는 팀을 옮기고 새 출발을 한 선수는 두근거리는 첫 도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광현 : 현진이 형 보고 '나도 저렇게 던져보고 싶다'는 마음 먹었다. 후회 없이 매 경기 한국시리즈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해서 던지겠다.]

    [류현진 : 김광현은 한국 최고의 투수다. 미국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라고 생각.]
     
    서로 맞대결을 펼치거나 같은 팀으로 묶인다면 어떨까.

    두 선수의 생각은 조금 달랐습니다.

    [김광현 : 같은 팀에서 뛴다면 저도 많이 배우고 도움 될 것 같다. 스프링캠프 장소만이라도 같으면 좋겠다.] 
     
    [류현진 : 서로 다른 리그로 가서 최대한 상대하지 않았으면 한다. 경기장에서 만나면 부담스러울 것.]

    야구 선수라면 누구나 한번쯤 뛰어보고 싶은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다가오는 봄에는 세계 최고의 타자들을 상대로 시원한 스트라이크를 꽂는 우리 선수를 보는 즐거움이 두 배로 늘어나길 기대해봅니다.

    (JTBC 스포츠문화부)

    JTBC 핫클릭

    류현진,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 '쾅'…시즌 13승 유력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감독 최초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감독 최초 프로야구 선수협회, 'KBO 제도 개선안' 조건부 수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