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골프경기서 '반바지' 하나 입는 게 역사가 되었다?!

    [영상] 골프경기서 '반바지' 하나 입는 게 역사가 되었다?!

    [JTBC] 입력 2019.12.05 18: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저 오랜 전통이라는 이유로, 그게 골프의 매너라는 이유로, 40도가 넘는 더위에도 남자 골퍼들은 긴바지를 입어야 했습니다.

    그만큼 골프는 보수적인데요.

    그런데 유러피언투어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이 허용됐습니다.

    대회 기간 중 남아공 기온이 40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자 이런 결정을 내렸는데요.

    전통보다 건강이 중요하기 때문이죠.

    선수들도 이 결정을 환영하고 있습니다.

    어니 엘스는"상식이 통하는 옳은 일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누구나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경기'를 만들어가는 것 그것이 스포츠의 기본 아닐까요?

    (JTBC 스포츠문화부)

    JTBC 핫클릭

    [영상] 8m짜리 끝내기 버디…김세영의 골프는 늘 짜릿하다! 미 브렌던 토드, PGA 투어 2개 대회서 잇따라 우승 긴 나무터널 사이로…위기를 기회로 바꾼 '기묘한 샷' 안송이, KLPGA 투어 도전 237번째 첫 우승 '감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