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또맘·장성규, SNS 팔로우 해프닝..결국 사과까지

    오또맘·장성규, SNS 팔로우 해프닝..결국 사과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6 18:5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오또맘·장성규

    오또맘·장성규

    SNS 인플루언서 오또맘과 방송인 장성규의 SNS 해프닝이 오또맘의 사과로 마무리됐다.  
     
    6일 오또맘은 자신의 SNS에 '팬으로서 기쁜 마음을 주체 못해 스토리로 잠깐 올렸던 것이 의도와 다르게 여기저기 기사화가 됐다. 경솔하게 행동한 점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는 조심하겠다.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이번 해프닝은 지난 5일 시작됐다. 오또맘이 자신의 SNS를 팔로우한 장성규의 SNS 계정을 캡처한 후 '장성규 님 팬인데 대박 영광. 장성규 아나운서님 저 절대 언팔하지 마세요. 감사합니다'라며 공개한 것.  
     
    이는 곧 오또맘과 장성규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의 부정적인 댓글이 등장하자 오또맘이 사과문을 게재하기에 이르렀다.  
     
    오또맘은 58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SNS 인플루언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