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5위… ”긴장 풀고 좋은 경기했다”

    이해인,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5위… ”긴장 풀고 좋은 경기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7 10: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해인(14·한강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5위를 차지했다.

    이해인은 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12점, 구성점수(PCS) 58.87점을 받아 총점 128.99점을 기록했다. 이해인은 전날 받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65.39점을 합해 최종 총점 194.38점으로 6명의 출전 선수 중 5위를 기록했다.

    이해인은 메달 획득과 개인 최고점(203.40점) 경신에는 실패했지만, 쇼트프로그램 실수를 프리스케이팅 올 클린으로 만회하며 세계적인 선수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 '파이어댄스'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이해인은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럿츠-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성공했다. 이후 트리플 룹과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도 깔끔하게 마친 이해인은 후반부에도 자신있게 더블 악셀-트리플 토룹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으로 처리했고, 트리플 플립-더블 토룹-더블 룹 콤비네이션 점프도 완벽하게 해냈다. 이어 마지막 점프 요소인 트리플 살코도 실수 없이 연기했다.

    경기를 마친 이해인은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쇼트프로그램에서 조금 긴장한 탓에 준비한 것을 다 보여드리지 못해 아쉬웠다"며 "프리스케이팅을 앞두고 긴장을 풀고 부담없이 경기를 하기로 마음 먹었다. 좋은 경기 결과를 보여드리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우승은 207.47점을 기록한 카밀라 발리예바(러시아)가 차지했다. 2위는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두 차례나 시도한 미국의 알리사 리우(204.65점), 3위 자리는 러시아의 다리아 우사체바(200.37점)가 올랐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