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죽인 12초 '70m 질주'…손흥민 환상골에 전세계 '들썩'

    숨죽인 12초 '70m 질주'…손흥민 환상골에 전세계 '들썩'

    [JTBC] 입력 2019.12.08 21:28 수정 2019.12.08 23: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호나우두, 메시, 마라도나… 오늘(8일) 손흥민의 골을 보고 팬들이 떠올린 축구 전설들입니다. 70m를 치고 달리면서 여러 명의 수비수 그리고 골키퍼까지 제치고 넣은 이 골이 오늘 하루 전 세계 축구계를 달궜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토트넘 5:0 번리|프리미어리그 >

    손흥민이 도움을 올린 토트넘의 첫 골.

    해리 케인은 엄청난 힘으로 골망에 공을 꽂아 넣었습니다.

    [스티브 니콜/ESPN 축구 분석가 : 보통의 경우, 케인의 이 골은 '최고의 골'로 뽑히죠. 그러나 손흥민이 최고였어요. 이보다 더욱 좋았죠. (두말할 것도 없죠.)]

    이번엔 축구 역사 최고라 부를 만한 골이 터졌습니다.

    토트넘 페널티 지역에서 공을 받아 70m 넘게 달려가 넣은 골.

    12초 동안, 12번의 터치로 차 넣은 공은 마법처럼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그 사이 운동장 곳곳에 있던 상대 수비수들이 손흥민에게 달려들었지만 아무도 공을 뺏지 못했습니다.

    총 7명의 수비수 그리고 골키퍼까지 제치고 넣은 골에 모두가 흥분했습니다.

    [현지 해설 : 정말 환상적입니다. 세계적 기량이죠. 번리 팀 전체를 뚫어낸 대단한 골, 이번 시즌 이보다 더 훌륭한 골은 없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알맞은 타이밍에 전력질주를 시작했고, 2~3초 뒤 놀랍게도 골대에 도착했어요. 엄청난 거리를 뛰고 나니 정말 힘들었습니다.]

    해외에서는 하루종일 이 골을 주목해달라며 특별한 수식어를 붙였습니다.

    "1986년의 마라도나가 아니냐"고, "메시 스타일의 골"이라고, 또 기술과 기교, 의지가 어우러진 장엄한 연출이라고 찬사가 이어졌습니다.

    [조제 모리뉴/토트넘 감독 : 이 골이 터지기 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손나우두'라고 불렀어요. 오늘 보니 '손나우두'가 맞네요.]

    그저 멋지기만 한 게 아니라 의미도 깊은 골이었습니다.

    손흥민은 시즌 10번째 골을 만들면서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도 성공했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손흥민,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이강인 '유망주상' '골만큼 빛났다' 무리뉴의 찬사…손흥민, 기립박수 속 교체 손흥민, 역전 골 도움…발 아닌 머리로 '미세한 터치' 모리뉴의 '붙박이 주전'…데뷔전 승리 선물한 손흥민 끝내 안 열린 골문…손흥민 "졌지만 많이 배웠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