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60년 만에 결승 진출…박항서 ”꼭 이기고 싶다”

    베트남, 60년 만에 결승 진출…박항서 ”꼭 이기고 싶다”

    [JTBC] 입력 2019.12.08 21:33 수정 2019.12.08 23: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완파하고 동남아시아 게임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60년 만의 결승 진출에 베트남 현지는 그야말로 열광에 휩싸였다고 하는데요.

    '박항서 매직'이 계속될지,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베트남 호치민 거리가 경적 소리로 뒤덮였습니다.

    국기인 금성홍기를 들고 쏟아져나온 시민들로 거리는 발 디딜 틈 조차 없습니다.

    축구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꺾고 60년 만에 동남아시아 게임 결승에 진출한 걸 축하하기 위해서입니다.

    베트남은 한 마디로 경기를 지배했습니다.

    전반에만 세 골을 몰아 넣어 승기를 잡자 후반엔 주축 선수를 빼며 굳히기에 들어갔습니다.

    공격수 하득찐이 한 골을 더해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베트남은 4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오는 10일 밤 열리는 결승 상대는 인도네시아입니다.

    이미 조별 예선에서 한 차례 승리한 기억이 있는 상대입니다.

    박 감독은 예선전 승리를 언급하며 "이번 결승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무패로 결승에 진출한 박 감독이 다시 한번 베트남 국민들의 꿈을 이뤄줄지 주목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박항서호 베트남, 태국과 2-2 무승부…조 1위로 4강행 끝날 때쯤 '한 방'…베트남 경기마다 '박항서 드라마' 박항서의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2-1 역전승…3연승 질주 베트남 '6골' 대승…박항서 감독은 '1골 실점' 못마땅 태국 대표팀 코치의 '이상한 손짓'…발끈한 박항서 감독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