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되게 불안해요”…'아내를죽였다' 이시언 10년만 첫주연 소감

    [인터뷰①] ”되게 불안해요”…'아내를죽였다' 이시언 10년만 첫주연 소감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09 11:00 수정 2019.12.09 11: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시언 / 사진=KTH

    배우 이시언 / 사진=KTH

      
    이시언이 데뷔 10년만에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영화 '아내를 죽였다(김하라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이시언은 9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첫 주연 영화를 선보이게 된데 대해 "되게 불안해요"라고 읊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안 해봤으니까. 솔직히 진짜 떨린다"며 "이 작품은 안 해봤던 연기톤이었기 때문에 되게 적극적으로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해보고 싶었다. 새로운 모습이라고 하기에는 거창하지만 10년간 연기하면서 한번도 안 해봤던 부분이었기 때문에 호기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감독은 왜 이시언을 선택한 것 같냐"고 묻자 이시언은 "그러니까. 나도 놀랐다. 감독님께도 도전 아닌가. 모니터로 나도 본 적이 없는 모습이기 때문에 걱정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근데 감독님이 이번 영화 속 캐릭터의 톤으로 짤막 짤막하게 했던 드라마들을 보셨다고 하더라. 그리고 '믿는다'고 하셨다. 그래서 나도 믿었다"고 덧붙였다.
     
    '아내를 죽였다'는 음주로 전날 밤의 기억이 사라진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그린 블랙아웃 스릴러다. 이번 영화에서 이시언은 아내를 죽인 용의자로 의심받는 남편 역할을 맡아 데뷔 10년만에 첫 주연으로 의미있는 열연을 펼쳤다. 11일 개봉한다. 

    >>[인터뷰 ②]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K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