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전세계 K팝 인기 견인→글로벌 문화 현상으로”

    ”방탄소년단, 전세계 K팝 인기 견인→글로벌 문화 현상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1 11: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방탄소년단/게티이미지코리아

    방탄소년단/게티이미지코리아

    그룹 방탄소년단이 K팝 인기의 선두에서 전 세계로 그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왔다.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은 단순히 무대에 대한 환호로 그치지 않고, 사회적 이슈나 관광 산업에까지 연결됐다.
     
    1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연세대학교 백양누리관 그랜드볼룸에서는 한국언론학회 문화젠더연구회 주최로 'BTS 너머의 케이팝: 미디어 기술, 창의산업 그리고 팬덤문화'라는 특별 세미나가 진행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후원 기업으로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개회사에 나선 김춘식 한국언론학회장은 "학생들에게 K팝의 장점을 물어보니, 컨텐트를 갖고 팬과 소통하는 문화를 가장 많이 꼽았다. 나 또한 K팝이 단순하게 춤을 추고 노래하는 것을 넘어서 정체성을 보여주는 것이 장점이라 생각한다.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대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방탄소년단을 통해 실감하고 있다"며 방탄소년단이 K팝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고 봤다. 
     
    서울대 홍석경 교수는 "근래의 K팝 관련 논문을 분석해보면 인도적 차원의 연구로 확대되고 있다. 인종, 성별 등의 키워드가 종종 등장한다. 특히 싸이의 성공으로 K팝에 대한 관심이 치솟을 당시만해도 동아시아 중심의 연구였는데 최근의 방탄소년단을 통해 전 세계적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문화적 흐름이 K팝으로 옮겨온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기조연설 했다. 또 "번역을 하는 팬들의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K팝은 더 이상 동아시아 현상이 아닌 글로벌한 대중문화가 됐다"고 강조했다.
     
    중국 쓰촨대학교의 정아름 교수는 "K팝 팬들의 노동이라고 하는 것은 복잡하게 이뤄진다. 특히 한국의 음악산업과 관련해 음원 스트리밍 및 다운로드, 유튜브 뮤직비디오 스트리밍, 각종 투표, SNS 검색어나 키워드 관리와 나아가 법적 대응까지 다양한 형태가 있다"면서 'K팝의 정경'을 주제로 팬들이 하는 여러 가지 활동들을 짚었다. 정 교수는 "스트리밍을 하는 이유는 대중에게 그룹을 알리기 위함이 가장 크다. 한국 음악 산업에 있어서 차트 진입은 굉장한 큰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높은 차트 순위에 올려 더 많은 대중이 노래를 듣게 하도록 한다. 트위터 등을 통해 음원총공팀을 구성하고 모니터하는 등 나름의 체계적인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는 방탄소년단 팬덤인 아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K팝 그룹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홍콩 침례대학교 박사과정에 있는 루티엔은 "워너원이 '부산 원아시아 페스티벌'에 출연했을 때 한류가 관광산업으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과거 드라마가 한류 관광을 이끌었다면 요즘엔 K팝이 중요한 문화가 됐다"면서 지방자치단체들이 관광상품으로 K팝을 접목해 개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팬들은 스타들의 과거나 무엇을 먹고, 입고, 어디를 가는지 궁금해 한다. 이러한 것들은 '덕지순례'(팬들이 성지순례를 한다)라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부산 금정구는 '방탄소년단 지민과 함께하는 금정 여행'이라는 테마를 만들었고 정국 고향인 부산 북구 만덕2동은 '정국투어'를 계획해 화제가 됐다
     
    캐나다 토론토대학교에서 온 미셸 조 교수는 '대리만족 미디어'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도 '우리가 친근한 일상을 자주 보여주기 때문에 인기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한 적이 있다. 빅히트 공식 채널에 올라는 일상 영상도 있지만 팬들도 뮤직비디오 리액션 비디오나 자신의 일상 브이로그 등을 공유하고 서로의 감정을 나눈다"면서 상호 간 연쇄적인 반응이 K팝 팬들을 결집한다고 봤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시작한 먹방도 대리만족의 요소다. 먹방에 대한 연구도 북미 지역에서 관심이 많은 분야"라고 말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