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채연 측, 최영수 폭행설 부인 ”친분으로 생긴 해프닝”

    '보니하니' 채연 측, 최영수 폭행설 부인 ”친분으로 생긴 해프닝”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2 12: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보니하니 영상 캡처

    보니하니 영상 캡처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의 MC인 그룹 버스터즈 멤버 채연이 최영수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마블링 측은 11일 버스터즈 팬 카페를 통해 "채연 양에게 확인한 결과 '장난이었는데 당시 상황이 정확히 찍히지 않다보니 오해가 생긴것 같다. 절대 출연자가 때리는 행위는 없었다'며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블링 측은 이어 "'보니하니' 측에서 올라온 사과문처럼 채연 양이 프로그램에 오래 출연하다 보니 출연자들 간에 친분이 쌓여 생긴 해프닝으로, 장난이 과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니하니' 측으로부터 재발 방지해 줄 것을 약속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출연 중이던 최영수는 지난 10일 '보니하니' 라이브 영상에서 채연에게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이 폭행이라고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하자 채연 측이 해프닝이라고 입장을 내며 논란을 일단락 지었다.
     
    <이하 소속사 마블링 측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마블링입니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보니하니 라이브 영상과 관련해 말씀드립니다.
     
    채연 양에게 확인한 결과 본인도 "장난이었는데 당시 상황이 정확히 찍히지 않다보니 오해가 생긴것 같다. 절대 출연자가 때리는 행위는 없었다"며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보니하니' 측에서 올라온 사과문처럼 채연 양이 프로그램에 오래 출연하다 보니 출연자들 간에 친분이 쌓여 생긴 해프닝으로, 장난이 과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제기된 부분(위협적인 행동 등)은 분명히 잘못이 있음을 소속사도 인지하고 있으며, '보니하니' 측으로부터 재발 방지해 주실 것을 약속 받았습니다.  
     
    팬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단 말씀 전해드리며, 소속사도 항상 주의를 기울이고, 당사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