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X장영실의 사람들”…'천문' 한눈에 보는 인물관계도

    ”세종X장영실의 사람들”…'천문' 한눈에 보는 인물관계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7 08: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천문’ 인물관계도

    영화 ‘천문’ 인물관계도

     
    세종 24년에는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 세종(한석규)과 장영실(최민식)을 둘러싼 인물들의 관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물관계도를 공개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인물관계도는 조선의 하늘을 만들고자 했던 위대한 성군 세종과 조선의 천재 과학자 장영실의 엄청난 신분 차이를 뛰어넘는 특별한 우정을 중심으로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관계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세종은 장영실의 재능을 알아보고 정5품 행사직을 하사, 정남손(김태우)을 비롯한 문무대신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영실을 곁에 두고 조선만의 하늘과 시간을 측정하기 위한 천문 사업을 펼친다. 
     
    이에 장영실은 자신의 뛰어난 과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천문을 연구하는 관청인 서운관의 천문학자 이순지(오광록)와 함께 여러 천문의기들을 발명해내지만 인물관계도를 통해 그가 어떠한 사건을 계기로 궁궐의 시설물을 수리하는 관청인 선공감으로 발령 났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어 극의 스토리에 대한 예비 관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 속 세종과 장영실의 신분 차이를 뛰어넘는 특별한 우정은 세종 24년에 일어난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가마 안여(安與)가 부서지는 사건)을 계기로 전환점을 맞는다. 선공감에서 조순생(김원해), 임효돈(임원희)과 함께 안여를 제작한 장영실이 안여사건 이후 역사적 기록에서 사라지며 행방이 묘연해지기 때문이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이러한 실제 역사를 토대로 ‘장영실’이 의문만 남긴 채 사라진 이유에 대해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 완성된 작품이기에 더욱 흥미를 높인다.  
     
    뿐만 아니라 세종과 장영실의 천문 사업을 둘러싸고 세종에 조력하는 호조판서 이천(김홍파)과 숭록대부 조말생(허준호), 세종에게 직언하는 영의정(신구), 정남손(김태우) 등 문무대신들과 세종의 팽팽한 관계는 극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또 세종의 첫째 아들이자 그의 천문 사업을 지지하며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세자 이향(박성훈)은 세종과 부자케미를, 장영실의 수양딸이자 제자로 그를 믿고 따르는 사임(전여빈)은 장영실과 사제케미를 보여주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