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까불이 이규성 ”'라스' 섭외 사칭인 줄 알았다” 눈물

    '동백꽃' 까불이 이규성 ”'라스' 섭외 사칭인 줄 알았다” 눈물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18 08: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까불이' 이규성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첫 예능 신고식을 치른다. 섭외가 사칭인 줄 알았다는 이규성은 토크 도중 갑자기 눈물을 흘린다.  

     
    오늘(18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서현철, 가수 김종민, 배우 이규성, SF9 다원이 출연하는 '까불지 마' 특집으로 꾸며진다.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불이 박흥식' 역으로 화제를 모은 이규성이 예능 프로그램에 첫 출연한다. 긴장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이내 진솔하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예능 까불이'란 애칭을 얻는다.  
     
    '라디오스타' 섭외가 사칭인 줄 알았다고 말문을 연 이규성은 "섭외 들어올 거란 생각을 못 했다"라고 운을 뗀다. 이후 그는 토크 도중 눈물을 흘린다. 이날 이규성은 '동백꽃 필 무렵'의 비하인드를 방출한다. 특히 모두가 궁금해하는 임상춘 작가의 정체를 김구라가 캐묻는다. 과연 이규성이 어떤 대답을 내놓을까.  
     
    이규성은 촬영장 에피소드로 웃음을 유발한다. 차영훈 감독의 특별 미션을 받고 배우들과 인사도 나누지 않았다고. 뿐만 아니라 차 감독의 투 머치 디테일 때문에 당황했던 일화를 털어놔 재미를 더한다. 또 '미담 제조기' 강하늘의 미담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한다. "이건 노력이 아니라 초능력 같다"라며 감탄한다. 강하늘의 모습에 감동을 받은 그는 심지어 강하늘을 따라하고 있다고 고백한다.
     
    감자탕집에서 연기한 사연을 회상한다.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희망 고문이었다"라고 밝히며 이후 공황장애까지 앓았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어릴 적 별명 때문에 개명한 사실도 덧붙인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