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셰프, 자신의 이름 딴 레스토랑 떠난다

    최현석 셰프, 자신의 이름 딴 레스토랑 떠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2.22 22: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최현석 셰프가 자신의 이름을 딴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최현석은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레스토랑 직원들에게 작별했다.  
     
    최현석은 송별회 자리에서 "내가 식당을 그만두게 돼 직원들에게 알리는 자리다. 요리사들은 본인이 직접 돈을 내 식당을 차리지 않는 한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 더 이상 이 레스토랑에서 근무할 수 없게 됐다"면서 직원들에게 "지난 3년간 따라와줘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또 최현석은 "새끼들을 두고 집을 나오는 기분이 당연히 든다. 그러나 보스는 외로울 수밖에 없고 보스는 흔들리면 안 된다"면서 "진로나 미래는 직원들이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도 이야기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