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 유상철, 지휘봉 내려놓는다…인천 명예감독으로

    '암 투병' 유상철, 지휘봉 내려놓는다…인천 명예감독으로

    [JTBC] 입력 2020.01.03 08: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내려놨습니다.

    인천 구단은 유 감독의 사임을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구단 측은 당초 새 시즌도 유 감독과 함께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유 감독이 "투병 생활로 팀에 피해를 주기 원치 않는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구단 측은 유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인천 구단은 유 감독의 지휘 아래 최종 순위 10위로, 1부 리그에 남는 데 성공했습니다.

    JTBC 핫클릭

    '췌장암 고백' 유상철 응원 가득 찬 그라운드…인천 '승' 또 한 번의 기적을 바라는 팬들…'힘내요, 유상철' 유상철 감독 "췌장암 4기…끝까지 그라운드 지키겠다" 병상 대신 벤치에서…선수들과 '동행'하는 유상철 감독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