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5일 복귀전…모리뉴 감독 ”그가 온다” 기대감

    손흥민, 5일 복귀전…모리뉴 감독 ”그가 온다” 기대감

    [JTBC] 입력 2020.01.04 21:02 수정 2020.01.13 13: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손흥민에게 2019년은 아마 잊을 수 없는 한 해일 겁니다.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 기록을 썼고 발롱도르 후보로 오르는가 하면 약 80미터를 단독 질주한 멋진 골로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죠. 지난달 퇴장 징계 때문에 세 경기를 쉬었던 손흥민 선수가 내일(5일) 2020년 새해 첫 경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미들즈브러 1:2 토트넘 ㅣ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016년 9월)]

    악착같이 공을 지킨 뒤 상대가 예측도 못할 만큼 벼락같이 꽂아넣은 골.

    수비숲 사이에서 침착하게 차 넣은 또 하나의 골.

    내일, 미들즈브러와 FA컵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은 3년 전 손흥민의 골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역대 미들즈브러전 최고의 골 가운데 하나로 또 원정 경기 홍보 영상에 손흥민을 내세웠습니다.

    모리뉴 감독도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에서 손흥민 얘기부터 꺼냈습니다.

    [모리뉴/토트넘 감독 : 손흥민 때문에 딱 한 번 울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손흥민이 돌아오죠. (부상당한) 케인보다는 손흥민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지난달, 첼시전 퇴장 이후 세 경기를 뛰지 못한 손흥민은 이제 징계에서 자유로워졌습니다.

    그 사이 토트넘은 더 절박해졌습니다.

    1승 1무 1패로 팀 성적이 주춤한데 주축 공격수 해리 케인은 부상까지 당했습니다.

    앞으로 리버풀 등 강팀과 대결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지난해 가장 멋진 골로 또 값진 골로 팀을 이끌었던 손흥민에게 팬들의 기대가 쏟아집니다.

    2주만의 출전을 앞두고 오늘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달 최고의 골 후보로 손흥민의 번리전 원더골을 내세웠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냉정 잃고 상대 벤치로…'작전수첩' 엿본 모리뉴 감독 토트넘 지난 10년 '최고 골' 후보…손흥민 4골 최다 손흥민, 후반 16분 퇴장…"상대 선수 고의로 때려" 손흥민, 압도적 지지로 '올해를 빛낸 스포츠선수' 1위 손흥민 '70m 폭풍 질주' 골…'푸스카스상' 후보 거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