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도 점프 뒤 '사뿐'…피겨 유영·차준환, 무르익는 꿈

    고난도 점프 뒤 '사뿐'…피겨 유영·차준환, 무르익는 꿈

    [JTBC] 입력 2020.01.04 21:06 수정 2020.01.04 22:3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빙판 위를 날아올라서 몇 바퀴까지 돌 수 있을까요? 피겨스케이팅에선 요즘 이 질문에 답을 찾고 있습니다. 4회전은 물론이고 5회전 점프에 도전하는 선수들이 늘고 있는데 우리 피겨에서도 오늘(4일) 고난도 점프에 성공한 선수들이 최고 자리에 올랐습니다.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의정부 실내빙상장 >

    힘차게 얼음 위로 날아오른 몸이 사뿐히 내려앉습니다.

    공중에서 세 바퀴 반을 도는 트리플 악셀에 성공하자 관중석에선 함성이 터져 나옵니다.

    무대를 마친 유영은 만족스러운 웃음을 띤 채 주먹을 불끈 쥐었습니다.

    이 점프 하나로만 10점 가까운 점수를 받아, 유영은 총점 76.53점으로 대표선발전 첫날 1위에 올랐습니다.

    올 시즌, 우리 여자 피겨 최초로 트리플악셀에 성공한 유영은 4회전 점프 성공도 꿈꿉니다. 

    [유영/피겨스케이팅 선수 : 트리플 악셀 계속 집어넣으면서 쿼트러플(4회전)은 제가 부상만 없으면 정말 열심히 해서 다음 시즌에 꼭 들고왔으면 좋겠습니다.]

    경기 시작과 함께 공중에서 4바퀴를 돌아 완벽하게 착지한 차준환.

    올 시즌 힘들기만 했던 4회전 점프에 성공하면서 12점이 넘는 점수를 한 번에 올려 첫날 1위에 올랐습니다.

    아름다움을 경연하던 피겨, 그러나 최근엔 어려운 점프가 우승으로 가는 지름길로 여겨집니다.

    네 바퀴 점프를 겨루는 남자 선수들은 다섯 바퀴 도전을 선언하고, 여자 선수들 역시 여러 종류의 4회전 점프를 앞다퉈 익히고 있습니다.

    이런 흐름에 발맞춰 우리 피겨에서도 고난도 점프에 도전하고, 또 성공한 선수들이 세계 무대를 향한 태극마크에 한 발짝 다가섰습니다.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새로운 파트너 만나 다시 빙판에…변함없는 '흥유라' 쇼트트랙 심석희 다시 뛴다…새 둥지 서울시청 입단 '올림픽 피겨 최고의 장면'…IOC, 김연아를 말하다 하키복 입고 스키처럼 '씽씽'…빙판 달리는 '아이스 크로스' 남자 피겨, 불모지서 피는 꽃…차준환, '압도적' 4회전 점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