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 슈가맨] 정여진, ”최불암 아저씨 보고 울까봐 걱정..유튜브 채널 개설” (인터뷰)

    [애프터 슈가맨] 정여진, ”최불암 아저씨 보고 울까봐 걱정..유튜브 채널 개설” (인터뷰)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7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정여진의 노래에 시청자 모두가 어린시절 추억을 떠올렸다.
    최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에서 정여진을 소환했다. 1981년 배우 최불암과 '아빠의 말씀'을 부른 10살 소녀 정여진을 '슈가맨'이 39년 만에 소환했다. 정여진은 '요술공주 밍키' '빨강머리 앤' '카드캡터 체리' 등 인기 만화 주제곡을 부른 가수이자 각종 유명 광고 음악을 부른 가수다. 다섯살 때(1976년)부터 꾸준히 노래를 불렀지만, 방송에 나와 무대를 꾸민 건 약 30여년 만에 처음이라 시청자들이 방송 이후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주변 반응은 어땠나.
    "가까운 사람들은 너무 좋아한다. 연락 안 오던 친구들도 연락이 많이 왔고, 다들 (방송 나가길) 잘했다고 하더라. 엄마가 가수 활동하셨을 때 이모가 많이 따라다니고 그래서 이모가 아무래도 방송 쪽을 아시는데 좀 더 화려하게 하고 나오지 그랬냐고 그러셨지만, 잘했다고 하셨다."
     
    -최불암 씨와의 재회 어땠나.
    "이미 나올시거라는 건 제작진에게 들어서 알고 있었는데 사전에 만나게 안 해주줘서 안 그래도 떨렸는데 아저씨를 본다는 생각에 더 떨리더라. 앞에 가사도 까먹고 그랬다.(웃음) 혹시라도 울거나 그럴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 미리 '슈가맨' 무대 연습을 할 때 어릴 땐 몰랐는데 최불암 아저씨 부분에서 눈물이 나오더라. 촬영할 때 그러면 안되니깐 걱정 했는데 다행히 울지 않았다. 방청객 분들도 앞에서 많이 우시고, 그래서 나 역시 울컥하긴 했다. 아빠랑 아저씨가 나이도 같아서 아빠 생각도 나고 그랬다."
     
    -오랜만에 '아빠의 말씀'을 같이 불러본 소감은.
    "예전엔 어린 아이의 가삿말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젠 엄마가 되고 나이가 드니깐 아빠 가삿말에 초점을 맞추게 되더라. 이런 엄마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불렀다."
     
    -방송에서 또 관객 앞에서 노래를 부를 기회는 많지 않았는데 녹화 때 어땠나.
    "끼도 없고 외모도 연예인이 되기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방송 출연을 안 했는데 이젠 정말 아줌마도 됐고 그래서 없는 용기를 좀 내봤다. 그런데 역시 힘들었다. 제작진과 미팅하고 결심하기까지도 사실 힘들었는데 결심 하고 나서 촬영 일주일 남겨뒀을 땐 시간이 안 갔으면 좋겠더라. 그래도 제작진이 잘 챙겨줘서 녹화를 무사히 마쳤다."
     
    -'슈가맨' 출연을 결심한 계기는.
    "계속 여러 프로그램에서 연락왔는데 단칼에 거절했다. 두 번 정도 고민한 프로그램이 있는데 그게 바로 유재석 씨가 진행하는 '진실게임'이었다. 유재석 씨 팬이라서 출연하면 인사라도 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고민했는데 그때는 정말 나가면 안 될 것 같아서 고사했다. 방송에 같이 나온 동생이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으로 논문을 썼는데 우리는 잘 모르지만 애니메이션 좋아하는 사람들 사이에선 무대를 하길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고 얘기하더라. '슈가맨'은 유재석 씨가 출연하기도 하고, 또 기다린 분들에게 의미있는 무대를 보여줄 기회이자 프로그램인 것 같아서 출연했다. 또 필구 (김)강훈이가 나오는 줄 처음에 몰랐는데 너무 예뻐했는데 쇼맨으로 나온다는 거 듣고 정말 출연한다고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방송에서 엄마, 동생 나까지 음악 가족으로 소개를 해줬는데 너무 떨리고 정신이 없어서 한 명을 빼먹었다. 올케가 '몹쓸 사랑'을 부른 가수 나오미다. 이번에 방송 나갈 때 헤어랑 의상이랑 다 신경 써줘서 고맙다. 덕분에 준비해서 무사히 녹화를 마쳤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