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해치지않아' 쿨한 강소라 ”UBD? '엄복동'이 영화의 척도가 돼”

    [인터뷰④] '해치지않아' 쿨한 강소라 ”UBD? '엄복동'이 영화의 척도가 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7 11:08 수정 2020.01.07 11:2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강소라

    강소라

    영화 '해치지않아(손재곤 감독)'의 강소라가 전작의 흥행 참패에 대해 쿨한 모습을 보였다.  

     
    강소라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자전차왕 엄복동' 이후 작품 선택과 흥행에 대한 생각이 변했냐는 질문에 "흥행 욕심은 없다. 편하게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작품을 원했다. 그런 작품을 찾는 와중에 기회가 왔다"고 답했다.  
     
    지난 2월 개봉한 강소라의 출연작 '자전차왕 엄복동'은 총제작비 150억원을 들인 작품. 손익분기점은 300만 명이나 17만 명의 관객을 모으는 데 그쳤다. 네티즌 사이에서 일종의 '밈'화가 되며 UBD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졌다. 엄복동이 철자를 딴 UBD는 관객수를 나타내는 단위처럼 쓰였다.  
     
    UBD는 강소라에겐 상처가 될 수도 있을 법한 단어다. 그럼에도 강소라는 쿨했다. 그는 "제가 했던 영화가 척도가 됐다. 이번 영화가 잘 되면 HCA가 좋은 기준이 되면 좋겠다"며 웃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영화다. 강소라는 극중 어린 시절부터 동산파크의 마스코트 북극곰 까만코와 함께 살아가는 것이 곧 자신의 행복이라 여겼던 동산파크의 터줏대감 수의사 소원을 연기한다. '해치지않아'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인터뷰⑤]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