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푸이그 영입할 가능성 많지 않다”…현지 언론 전망

    ”토론토, 푸이그 영입할 가능성 많지 않다”…현지 언론 전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8 23:3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다저스 시절의 푸이그.

    다저스 시절의 푸이그.

     
    류현진(33)의 소속팀 토론토가 외야수를 추가 영입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전망이 현지 언론을 통해 나왔다.  
     
    캐나다 유력 일간지 '토론토 스타'는 8일(한국시간) 토론토 구단의 남은 스토브리그 계획에 대한 질의응답 코너에서 '내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외야를 보강할 계획이 있나'라는 질문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류현진이 LA 다저스 옛 동료인 야시엘 푸이그와 다시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도 적어 보인다.  
     
    질문에 답변한 그레고르 치스홀름 기자는 "프리에이전트(FA) 외야수는 마르셀 오수나, 닉 카스테야노스, 야시엘 푸이그 등이 남아 있지만, 그들 가운데 누구든 토론토에 온다면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고 썼다.  
     
    이어 "중견수를 영입할 수도 있겠지만, 코너 외야에 선수가 넘쳐 관심이 많지 않다"며 "기존 선수 가운데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중견수로 한 번 더 기회를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기자는 대신 토론토가 불펜 보강에는 여전히 뜻이 있다고 전했다. "두 번째 불펜 투수 시장이 요동치기 시작했다"며 아롤디스 비스카이노, 네이트 존스, 헥터 렌던 등을 영입 후보로 언급했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