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해치지않아' 전여빈 ”나무늘보 역할, 제안받고 당황했다”

    [인터뷰①] '해치지않아' 전여빈 ”나무늘보 역할, 제안받고 당황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09 12:02 수정 2020.01.09 13: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전여빈

    전여빈

    영화 '해치지않아'의 배우 전여빈이 나무늘보를 연기하는 인간 역할을 제안받은 당시의 이야기를 전했다.  
     
    전여빈은 9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죄 많은 소녀' 이전에 출연을 제안받았다. 손재곤 감독님이 '구해줘'와 '여배우는 오늘도'를 보시고 제안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 전에도 우연히 차를 마실 기회가 있었다. 감독님이 '사석에서 봤던 모습과 작품 속 모습이 달라 인상적이었다'라고 하시더라. 연락처를 아는 상황이니 저에게 제안을 주셨다. 오랜만에 만났는데 감독님이 '이 역할을 보고 마음에 들지 않을 수도 있으니까 거절해도 된다. 편하게 읽어봐달라'고 하시더라"면서 "감독님에게 여쭤보니 '나무늘보 역할이다'라고 하셨다. 당황해서 '나무늘보요?'라고 되물었다"며 웃었다.
     
    또 "시나리오를 봤더니 부담감이 없었다. 나름의 도전이었다. 바로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전여빈은 "감독님이 '죄 많은 소녀' 시사회에 오셨다. 첫 주연 영화라 보여드리고 싶었다. 사실 저를 보러 오신 건 아니고, 배우 서연우를 보러 오셨다고 하더라. 영화를 보고 나오셔서 저에게 '나무늘보 하면 안 될 것 같다'고 하셨다. '어떡하지. 이미 캐스팅이 됐는데'라고 생각했다"라고 회상하기도 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영화다. 1626만 관객을 동원한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 제작사의 신작으로,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 등이 출연한다. '달콤, 살벌한 연인' 손재곤 감독이 '이층의 악당'(2010) 이후 10년 만에 내놓는 작품이다. 오는 15일 개봉.  

    >>[인터뷰②]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