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수 있어” 독려한 선수들…답답했던 중국전, '극장골' 승

    ”할 수 있어” 독려한 선수들…답답했던 중국전, '극장골' 승

    [JTBC] 입력 2020.01.10 21:21 수정 2020.01.10 22:1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너무 답답했기에 경기 종료 30초를 남기고 터진 이 골이 그렇게 시원했습니다. 이겼지만 속이 탔던 중국전의 90분 그라운드 위 선수들 마음은 어땠을까요? JTBC 카메라가 중계방송에도 잡히지 않았던 선수들의 이야기를 모아봤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한국 1:0 중국|도쿄올림픽 최종예선 >

    우리 공격을 켜켜이 막아섰던 중국 수비수 머리 위로 날아든 김진규의 긴 패스, 이동준은 수비수를 슬쩍 제친 뒤 기다렸다는 듯 왼발로 꽂아 넣었습니다.

    가장 힘든 순간, 정말 원하던 결과를 만들고는 뒤엉켜 기뻐한 선수들.

    행운이 찾아온 것 같지만, 사실 이 한 장면을 위해 선수들은 경기 내내 서로를 다독였습니다. 

    [파이팅!]
    [좋아, 지금 좋아, 괜찮아!]

    넓은 운동장 시끄러운 응원이 이어졌지만 끊임없이 말을 주고받으며 힘을 냈습니다.

    [같이, 다 같이!]
    [집중해! 집중하라고!]
    [괜찮아]

    첫 경기라 긴장한 탓인지, 마음처럼 풀리지 않았던 경기.

    [기다려봐. 기다려봐. 기다려봐. 앞에. 앞에. 앞에.]

    실수도 많았지만 그럴 때마다 저마다 격려하며 단 한 장면을 기다렸습니다.

    마음을 졸이다 얻은 승리였기에 경기 뒤엔 마냥 기뻐하기보다 가장 먼저 중국 벤치를 찾아가 위로를 건넸습니다.

    우리나라는 첫 상대 중국보다 더 껄끄러운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경기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두 팀이 1대1로 비기면서 조 1위에 오른 우리나라는 이틀 뒤 이란을 이기면 일찌감치 8강에 들게 됩니다.

    오늘부터 이란전 준비에 들어간 김학범 감독은 다음 경기에선 큰 변화를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조에선 이변도 이어졌습니다.

    태국이 바레인을 5대0으로 크게 이긴 것을 시작으로, 올림픽 개최국 일본은 사우디아라비아에 1대2로 지면서 충격에 빠졌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JTBC 핫클릭

    이동준 극장골…한국, 중국 꺾고 올림픽 최종예선 첫 승 신태용 "죽음의 조 속한 한국…첫 경기 중국전 가장 중요" 손흥민, 5일 복귀전…모리뉴 감독 "그가 온다" 기대감 '암 투병' 유상철, 지휘봉 내려놓는다…인천 명예감독으로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프리뷰…정정용-신태용 분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