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박스]유희관이 거기서 왜 나와?

    [현장박스]유희관이 거기서 왜 나와?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3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2일 오후 부산 BNK센터에서 열렸다.경기전 3점슛 콘테스트에 출전한 두산 유희관이 슛을 하고있다.한편 올스타전은 팬 투표로 선발된 22명(팀 당 11명)의 선수가 핑크스타와 블루스타로 나뉘어 펼쳐졌다. 핑크스타에는 4년 연속 최다득표에 빛나는 김단비(신한은행), 블루스타는 강이슬(KEB하나은행)등이 출전했다. 부산=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12.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2일 오후 부산 BNK센터에서 열렸다.경기전 3점슛 콘테스트에 출전한 두산 유희관이 슛을 하고있다.한편 올스타전은 팬 투표로 선발된 22명(팀 당 11명)의 선수가 핑크스타와 블루스타로 나뉘어 펼쳐졌다. 핑크스타에는 4년 연속 최다득표에 빛나는 김단비(신한은행), 블루스타는 강이슬(KEB하나은행)등이 출전했다. 부산=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12.

    '유희관이 거기서 왜 나와?'


    12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 센터에서 열린 '2019-2020 하나원큐 WKBL(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여자프로농구와 크게 인연이 없는, 다른 종목 스타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 주인공은 두산 베어스의 간판 투수 유희관이었다. 
     
    유희관은 일반인 자격으로 3점슛 콘테스트 번외경기에 출전했다. 그는 평소 농구에 대한 애정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농구대잔치 시절 허재의 열렬한 팬이었다. 또 중앙대를 졸업한 유희관은 서울 SK의 에이스 김선형과도 돈독한 사이로 알려졌다. 유희관은 "평소에 농구에 관심이 많다. 여자포르농구도 많이 사랑해 달라"며 농구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농구에 대한 애정만큼 농구 실력도 대단했다. 한국 최고의 제구력을 자랑하는 그는 농구공으로도 정확한 방향으로 이끌었다. 유희관은 3점슛 콘테스트 예선에서 25개의 슛을 시도해 9점을 넣었다. 일반인 실력치고는 수준 높은 성공률이었다. 이 장면을 본 장내아나운서는 "농구도 제구가 되네요"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1쿼터가 끝난 뒤 열린 본경기에서 유희관은 동주여고 임정빈 선수와 맞대결을 펼쳤다. 많은 관중 속에서 긴장한 임정빈이 2점에 그쳤다. 농구에서도 제구력을 뽐낸 유희관은 8점을 기록하며 관중들의 큰 갈채를 받았다. 유희관의 참가로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은 색다른 재미를 농구팬들에게 선사할 수 있었다. 유희관의 농구 실력과 함께 타 종목 스타 선수가 이렇게 다른 종목을 위해 노력하고, 또 애정을 보여주는 장면이 많은 팬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번외경기가 아닌 진짜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강이슬(KEB하나은행)이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3점슛 콘테스터 예선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2명, 심성영과 강아정(이상 KB스타즈)이 결선에 올랐다. 강이슬은 지난해 챔피언 자격으로 결선에 자동진출했다. 심성영이 먼저 18점을 성공시켰다. 강아정은 13점에 그쳤다. 이후 던진 강이슬은 '디펜딩 챔피언'의 저력을 보였다. 초반 고전하다 중반부터 연속골을 성공시키며 총 19점을 기록, 다시 한 번 최고의 3점 슈터로 이름을 올렸다. 2년 연속 우승은 역대 다섯 번째다. 그는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강이슬은 올스타 팬투표에서도 2위에 오르는 등 올해에도 최고의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강이슬은 "2연패에 대한 욕심이 약간 있긴 했는데 어려울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마지막에 슛이 잘 들어가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부산=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