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 훔치기' 휴스턴, 단장-감독 자격 정지+드래프트 제한

    '사인 훔치기' 휴스턴, 단장-감독 자격 정지+드래프트 제한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4 09:5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7년 사인 훔치기로 스포츠맨십을 실추시킨 휴스턴에 중징계가 내려졌다.

    2017년 사인 훔치기로 스포츠맨십을 실추시킨 휴스턴에 중징계가 내려졌다.

     
    '사인 훔치기' 논란으로 스포츠맨십 정신을 실추시킨 2017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에 철퇴가 가해졌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휴스턴발 사인 훔치기 관련 징계 내용을 발표했다. 이 사건은 마이크 파이어스 등 휴스턴에서 뛴 이력이 있는 선수들의 폭로로 시작됐다. 휴스턴이 2017시즌에 가운데 펜스 쪽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상대 팀 사인을 알아낸 뒤, 휴지통을 두드리거나 휘슬을 불어서 타석에 선 타자에게 투수의 구종을 알려줬다는 내용이다.  
     
    휴스턴은 당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이다. 폭로 여파는 일파만파로 커졌다. 사무국은 즉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그리고 이날 제프 르나우 휴스턴 단장과 A.J 힌치 감독에게 1년 동안 무보수 자격 정지라는 징계를 내렸다.  
     
    더 치명적인 제재는 유망주 영입 제한이다. 2020, 2021시즌 신인 드래프트 1·2라운드 지명권도 박탈했다. 규정 최대치 벌금인 500만 달러(한화 약 58억원)도 부과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모든 팬과 선수, 다른 메이저리그 구단 관계자와 미디어가 휴스턴에 진실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며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가 실제 경기에 영향을 미친 정도는 판단하기 어렵지만, 그런 행동으로 인해 생긴 (안 좋은)인식은 큰 해를 끼친다"며 징계 배경을 설명했다.  
     
    사무국에 따르면 당시 휴스턴의 벤치 코치였던 알렉스 코라 현 보스턴 감독이 사인 훔치기 아이디어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선수들은 동조했다. 힌치 감독은 이를 방관한 책임을 물어 중징계를 당했다. 코라가 이끄는 보스턴은 2018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이다. 코라를 향한 징계도 논의되고 있다.  
     
    르나우 단장과 힌치 감독은 자격 정지에 이어 해고까지 당했다. 짐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는 사무국의 징계 발표 이후 두 수장을 모두 해고했다. 휴스턴의 우승 자격은 박탈되지 않았다. 그러나 누구도 휴스턴을 당해 최고 팀으로 여기지 않는다.  
     
    한편 르나우 단장은 징계 직후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규정 위반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힌치 감독은 "사인을 훔치는 행위를 멈추지 못했다. 사죄드린다"고 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