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유영→이화겸 ”母가 지어온 이름, 친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간택' 유영→이화겸 ”母가 지어온 이름, 친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4 15:01 수정 2020.01.14 15: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이화겸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정통 왕조 이 씨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의 자리를 노리는 이들의 목숨 건 경합이 벌어지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를 그린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1.14/

    배우 이화겸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열린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은 정통 왕조 이 씨가 아닌 자들에게 유일하게 허락된 조선 최고의 지위, '왕비'의 자리를 노리는 이들의 목숨 건 경합이 벌어지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를 그린다.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20.01.14/

    '간택' 이화겸이 새 이름이 좀 더 익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조선일보미술관에서 TV CHOSUN 주말극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 이화겸이 참석했다.  
     
    이화겸은 이번 작품을 기점으로 헬로비너스 유영으로 활동하던 활동명을 내려놓고 이화겸으로 변신을 꾀했다. "이화겸이라는 이름이 낯설 수 있다. 어머니가 지어오신 이름이다. 꽃화에 겸할 겸자를 쓴다. 새 시작인 만큼 이 이름을 익숙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촬영장에서 많은 걸 배우고 있다. 예전 작품 때는 혼자 연습을 많이 하고 혼자 대사를 하기 급급했는데 지금은 촬영장 분위기가 좋아 결과물까지 좋더라. 배우들의 합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걸 배웠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간택'은 쌍둥이 언니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왕비가 되려 하는 한 여인과 예지몽을 통해 그 여인을 보는 조선의 왕, 간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그들의 치열하고 애달픈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 현재 8회까지 방영되며 2막을 예고하고 있다. 9회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