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IS] '12시간 조사' 김건모 ”심려끼쳐 죄송, 진실 밝혀지길” 심경(종합)

    [이슈IS] '12시간 조사' 김건모 ”심려끼쳐 죄송, 진실 밝혀지길” 심경(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5 22: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김건모가 15일 성폭형 혐의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12시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했다. / 사진=연합뉴스

    가수 김건모가 15일 성폭형 혐의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12시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했다. / 사진=연합뉴스

     
    가수 김건모가 12시간 경찰 조사를 마쳤다. 
     
    15일 오전 10시 20분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한 김건모는 약 12시간이 지난 후인 오후 10시15분께 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을 향해 짧은 심경을 전했다. 
     
    김건모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별도로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김건모는 이날 성폭행 혐의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변호인과 함께 출석했다. 출석 당시에는 "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유흥업소 직원 폭행한 사실 있느냐" 등 취재진의 모든 질문에 침묵을 유지하며 조사실로 향했지만, 조사가 끝난 후에는 짧게나마 입장을 표명한 것.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 어떤 내용을 소명했나" "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등 질문에는 입을 열지 않았다. 
     
     
    김건모 측 변호인은 "많은 분들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과 다른 여러 가지 사실이 있다.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하고 말씀하신 분들의 말씀과 다른 증거를 제출했다.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며 "다만 아직 수사 중이어서 사실에 대해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고소했던 여성에게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주장이 사실이냐"고 묻자 "전혀 그런 적 없다"고 단언했다. 
     
    김건모 성폭행 의혹은 강용석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제기됐다. 강용석 측이 언론을 통해 밝힌 자료에 따르면 피해자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일하던 2016년 8월 김건모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9년 12월 9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건모 측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여성분을 알지 못한다. 가명을 쓰고 나이도 속여서 고소장을 넣은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강용석 변호사 등의 악의적인 유튜브 방송으로 인해 사실이 왜곡되고, 많은 분들께서 거짓을 진실로 받아들이는 현상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어 이번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세 번째 피해자라며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김건모는 수사기관을 통해 입장을 전달하고 사실 관계를 밝힐 계획이다. 경찰은 최근 김건모 차량에서 확보한 내비게이션 GPS 기록을 확보해 성폭행 의혹 당일 동선을 분석하고 있다. GPS 기록에 술집 동선이 잡힌다고 하더라도 직접적인 증거가 될 수 없어 조사가 더 필요한 상황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