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혐의' 유진박 매니저, 구속영장 청구 기각 ”도주우려 없다”

    '사기 혐의' 유진박 매니저, 구속영장 청구 기각 ”도주우려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6 20:5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유진박

    유진박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5)에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혐의를 받는 매니저에 대한 영장 청구가 기각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60)씨에 대해 최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이날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오후 법원은 기각을 결정했다. "김씨는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며 "방어권 보장의 필요성이 있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앞서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지난해 5월 김씨를 검찰에 고발했고, 검찰의 수사지휘를 받은 강서경찰서가 사건을 수사해 왔다. 센터는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 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명문 줄리아드음대를 졸업한 유진박은 1990년대 현란한 전자 바이올린 연주로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리며 국내외에 이름을 알렸다. 최근 마미손 신곡에 피처링 참여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