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북한과 대결…조 2위 오르면 한국과 8강전

    베트남, 북한과 대결…조 2위 오르면 한국과 8강전

    [JTBC] 입력 2020.01.16 21:08 수정 2020.01.16 22: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앵커]

    오늘(16일)은 사실 우리 축구보다 앞으로 한 시간 반 뒤에 열리는 이 경기가 더 궁금합니다. 베트남하고 북한의 대결인데요. 이 경기 결과에 따라서 우리 축구의 8강전 상대가 결정됩니다. 태국 현지 연결하지요.

    백수진 기자, 북한이나 베트남이나 다 우리하고 인연이 있어서 흥미로운데, 베트남 얘기부터 좀 해볼까요?

    [기자]

    베트남은 앞선 두 경기에서 비겼습니다.

    모두 0대0으로 끝나서 아직까지 한 골도 넣지 못했는데요.

    90분 뒤면 이곳에서 북한과 만나게 되는데 박항서 감독은 그간 운이 없었다면서 북한을 만나면 더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두 팀은 조금 전 경기장에 도착해서 약 30분 뒤면 그라운드에 나와 몸을 풀 예정입니다.

    [앵커]

    북한은 이미 8강행이 물 건너 갔고, 베트남이 이제 8강에서 우리하고 만날 수가 있는 것이죠?

    [기자]

    네. 사실, 베트남과 우리나라는 같은 숙소에서 묵고 있습니다.

    밥을 먹다가 가끔 만나기도 한다는데요.

    우리나라가 C조 1위를 확정했으니까, 베트남이 D조 2위에 오르면 축구장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현재 베트남은 오늘 북한을 무조건 이긴다는 전제하에 조 1위도, 조 2위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같은 조의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전의 승패가 승자와 패자로 갈리면 조 2위로 우리와 만나게 됩니다.

    [앵커]

    그리고 베트남은 응원도 늘 화제였잖아요. 오늘은 어땠나요?

    [기자]

    축구만 하면 베트남 사람들은 붉은 옷을 입고, 베트남 국기를 들고 거리로, 축구장으로 몰려나옵니다.

    오늘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앞서 제가 몇몇 팬들도 만나 봤는데요, 베트남 팬들은 베트남 팀보다도 감독을 더 믿고 있다면서 오늘 6대2로 승리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또 베트남이 태국과 항상 라이벌처럼 으르렁거리는 것도 재미있는데요.

    태국이 이미 8강에 올라 있어서 베트남도 충분히 올라 갈 수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마지막으로 북한도 좀 볼게요. 북한은 사실 이번에 성적이 별로 안 좋았잖아요.

    [기자]

    네. 사실 북한 축구는 오랜 기간 경쟁력이 있었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을 땄고 청소년 축구 대회에서 우승도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1~2년 사이엔 그렇지가 못했습니다.

    이번 대회에선 요르단과 아랍에미리트를 만나서 2패로 조기 탈락했습니다.

    북한의 리유일 감독은 "최근 북한 축구가 약해졌다는 인상을 바로잡기 위해서라도 더 신중하게 잘 하겠다"고 말했었습니다.

    오늘은 박항서 감독과 만나는데, 남북 지도자 대결이어서 이런 점에서도 오늘 경기는 흥미가 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태국 방콕에서 백수진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박항서호 베트남, 요르단전도 무승부…8강 '빨간불' UAE전 '승리 같은' 무승부…시동 거는 '박항서 매직' 오세훈, 생일날 '멀티포'…한국 축구, 우즈벡전 뒷이야기 오세훈 골!골!…한국 축구, 우즈베크 잠재우고 조1위 '8강' 8강 앞 무너진 일본…개최국 자격으로 본선은 진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