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나이 드는 것, 가족 있기에 두렵지 않다” (RUN)

    지성 ”나이 드는 것, 가족 있기에 두렵지 않다” (RUN)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6 23: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RUN' 지성, 황희, 이태선이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RUN'에서는 피렌체 국제 마라톤을 2일 앞둔 런티스트(지성·강기영·황희·이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피렌체 마라톤 대회 이틀 전, 'LSD' 훈련으로 새벽 러닝을 마친 지성, 황희, 이태선은 한 베이커리에서 아침을 즐겼다.  
     
    두런두런 대화를 나누던 중, 이태선은 지성에게 '나이 듦'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진 않는지 물었다. 지성은 "혼자였다면 두렵기도 하고 외로웠을 것 같다. 그런데 가족이 있어 두려운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답해 두 동생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황희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지성 형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는 그 위치에 있음에도 자기중심을 잘 지켜오신 것 같다는 생각에서"라며 "훗날 저 정도의 경험치가 쌓인 상태에서 '나도 저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들게 한다"고 말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