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승현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 아내 조언에 출연…사랑꾼♥

    '해투4' 김승현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 아내 조언에 출연…사랑꾼♥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7 08: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KBS 2TV '해피투게더4'

    KBS 2TV '해피투게더4'

    '해피투게더4' 아빠들의 수다가 폭발했다. 무엇보다 새신랑 김승현의 꿀 떨어지는 사랑꾼 면모가 빛을 발했다. 가족애 역시 넘쳤다.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연예계 대표 아빠들과 함께하는 'I'm your father'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 소이현을 비롯해 배우 장현성과 김승현, 셰프 최현석,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출연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원년 멤버 배우 장현성은 훌쩍 큰 준우, 준서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제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1학년에 올라간다는 준우, 준서. 특히 공부를 잘했던 준우는 현재 외고에 다니고 있다. 장현성은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쓰지 않는 것은 물론, 3년 동안 제주도에 살았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녹화일 기준 결혼식을 하루 앞두고 있던 김승현은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는 아내의 조언을 듣고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방송 작가인 신부를 위해 방송 섭외를 대신해주는 것은 물론, 신혼집에 작가의 집필 공간을 마련했다고 이야기하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현재 미용학교에서 장학금을 받고 있다는 딸 수빈의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김승현의 가족은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하며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해 KBS 연예대상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김승현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당시 김승현의 아버지가 수상 소감 중 마이크를 놓지 않던 모습이 상황극이 아니냐는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김승현은 "리얼 상황이었다"며 "아버지가 댓글에 신경을 많이 쓰시더라. 의기소침해서 지금 묵언수행 중이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서장훈의 뒤를 잇는 예능인으로 활약 중인 하승진은 자신의 아들, 딸도 키 큰 유전자를 물려받았다며 "키 재는 게 스트레스일 것 같아서 따로 재진 않는다"고 고백했다. 최근 나들이를 가다가 딸 지혜가 열성경련으로 의식을 잃었던 사건을 언급했다. "그때 아이가 의식이 돌아온 뒤 바지가 소변 때문에 다 젖었는데도 다들 와서 주물러주고, 도와주셨다"며 감사를 전했다.
     
    딸바보 아빠 인교진을 남편으로 둔 소이현은 원조 딸 바보는 자신의 아빠라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그는 "아버지가 나이트에 갈 때도 나를 옷에 싸서 데리고 가셨다. 그만큼 떨어지기 싫어하셨다"고 남다른 아버지의 딸을 향한 사랑을 말했다.
     
    이와 함께 아빠들의 취미생활도 주목받았다. 최현석은 피겨 수집, 게임, 야구 등 다양한 취미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게임을 위해 안 친한 빅뱅 태양한테도 하트를 보낸 적이 있다. 이성을 잃고 강의 나간 학교의 학자들이나 대법관님한테도 보냈었다"고 말해 화들짝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소이현은 "우리 신랑(인교진)이랑 만나게 하면 안 되겠다. 우리 신랑이 저렇게 말하면 입을 딱 때리고 싶을 것 같다"고 일침을 날렸다.
     
    게임 이야기를 듣던 장현성은 "내가 하는 게임은 초성 게임 뿐"이라고 덧붙여 배꼽을 잡았다. 그런 장현성에게도 잘하는 것이 있었다. 과거 트로트 가수로 제의를 받을 만큼 뛰어난 노래 실력을 갖추고 있던 것. 유산슬의 선배가 될 뻔했던 그는 원곡자 앞에서 '사랑의 재개발'을 맛깔나게 소화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