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파아노 앞에 나란히 앉은 현빈♥손예진..애틋한 시선

    '사랑의 불시착', 파아노 앞에 나란히 앉은 현빈♥손예진..애틋한 시선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7 14:3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의 서로를 향한 애틋한 시선이 포착됐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tvN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 9회에서 현빈(리정혁)과 손예진(윤세리)이 피아노 앞 나란히 앉은 모습이 포착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할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과거 스위스에서 현빈이 연주하는 피아노 소리를 우연히 듣게 된 손예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스스로 삶을 포기하고 싶을 만큼 절망적이었던 그녀에게 현빈이 만들어낸 선율은 한 줄기 빛처럼 다가왔고, 이후 손예진은 마음 한 구석에 그 멜로디를 깊게 새긴 채 살아왔음이 밝혀져 ‘둘리 커플(리정혁+윤세리)’의 운명적인 인연이 드러났다.  
     
    이런 가운데 피아노 앞에 함께 앉은 현빈과 손예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나란히 앉아 건반을 눌러 보기도 하고, 서로에게 따스한 시선을 건네는 투샷은 시청자들의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특히 지난 12일 방송된 8회 말미에서는 누군가에게 납치당하는 손예진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최대로 끌어올린 상황. 과연 위기에 처한 손예진이 절체절명의 상황을 어떻게 이겨낼지, 현빈이 어떻게 그녀를 구하고 두 사람이 다시 만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18일 오후 9시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