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호통 박명수 VS 속사포 토크 김구라에 강제 방청객

    '놀면 뭐하니?' 유재석, 호통 박명수 VS 속사포 토크 김구라에 강제 방청객

    [일간스포츠] 입력 2020.01.18 08: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MBC '놀면 뭐하니?-인생라면'

    MBC '놀면 뭐하니?-인생라면'

    '놀면 뭐하니?-인생 라면' 라면 끓이는 섹시한 남자(이하 '라섹') 유재석 사장보다 더 말 많은 손님이 등장한다. 호통치는 손님 박명수와 촌철살인이 특기인 김구라가 속사포 토크를 펼친다.

     
    오늘(18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인생 라면'에는 '라섹' 유재석과 절친한 예능인 손님 박명수, 김구라의 속사포 토크로 가득 찬 인생 라면 집 이야기가 공개된다.
     
    연예 대상을 빛낸 얼굴들이 릴레이로 등장하는 가운데, 지난 연말 지상파 3사 연예 시상식 변화를 기대하는 '소신 발언'으로 대상 수상자만큼 주목받은 김구라가 모습을 드러낸다. "공간이 재밌네"라며 입장부터 예리한 눈초리를 뽐내며 입장한 김구라는 인생 라면 집을 찾은 이유부터 소신 발언으로 관심을 받은 소감, 유재석에게 미안했던 이유 등을 밝힌다.
     
    곧이어 등장한 손님은 유재석은 물론 김구라와 절친한 예능 베테랑 박명수다. 오랜 파트너이자 '국민 MC' 유재석보다 김구라가 반갑다고 밝혀 유재석을 웃게 만든다.  
     
    여느 예능에서 보기 힘든 유재석, 박명수, 김구라의 예능 쓰리 샷이 완성돼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박명수와 김구라는 예능 근황부터 시청률과 출연료 디스전 그리고 공통분모인 육아까지 의식의 흐름 토크로 인생 라면 집을 시끌벅적하게 만든다. 두 사람의 쉼 없는 속사포 토크에 국민 MC 유재석은 강제 방청객이 되어 배꼽을 잡는다.  
     
    특히 박명수와 김구라는 서로의 예능을 모니터링하는 애정 어린 모습을 뽐내더니, 곧 디스전으로 장르를 바꿔 "왜 내 프로그램 시청률을 체크하고 그래!"라고 호통치며 남다른 친분 과시한다.
     
    MBC 장수 예능 '라디오스타'의 터줏대감인 김구라는 진행 본능을 발휘한다. 그는 오랜만에 방송에 동반 출연하는 유재석과 박명수를 향해 아무도 모르는 불화설까지 캐묻는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